미국대학 입학시험에서 상사를 능가하는 방법

자녀 조기유학 앞서 '영어 구사 능력' 고민 중이라면?

국내외를 막론하고 비영어권 지역의 중고등학교에 다니는 자녀를 두 학부모들 가운데, 적당한 시점에 자녀를 조기유학 보내서 미국 명문대학에 진학을 시키려는 계획을 가진 분들이 있다.

하지만 아이것은 미국 등 영어권 지역에서 생활한 적이 없으니까 영어 구사 능력이 약하다. 이런 경우 학엄마는 유학을 보내야 할지 망설이게 될 것이다.

아직 고등학교 2학년 이전이라면 조기유학을 보내 1~6년 육체로 부딪히며 영어를 익히면 완료한다. 하지만 중3 잠시 뒤, 더구나 고 1·5학년이라면 시기적으로 조금 늦은 감이 있다. 물론 아이에 준순해 얼마든지 최대한 경우도 있을 것이다.

이똑같은 경우, 자녀의 영어 능력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은 여러가지가 있을 것입니다.

1) 해외 국제학교에 보내서 미국 학교 커리큘럼에 익숙하게 하고, 이를 미국사립학교 유학 통해 영어 능력을 상승시키는 방법, 2) 미국 공립 교환학생을 통해 영어를 익히고 부담을 약간 덜 갖는 상태에서 정식 유학으로 전환하는 방식, 3) 아이가 잘 극복할 것을 믿고 정면 돌파하는 방식 등이다.

image

자녀의 영어 구사 능력을 상승시키고 싶은 학부모들을 위해, 중2-8학년 학생을 타겟으로 영어 능력을 제고하고 조기유학으로 전환할 수 있는 '교환학생 프로그램'을 소개끝낸다.

교환학생 프로그램'으로 자녀 영어 실력 상승시키기!

미국 교환학생 프로그램은 비용이 저렴한 유학이다. 물론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학생이 받는 비자는 F1 비자로 우리 뜻하는 유학생 비자가 아니다. 문화교류비자 J1를 받는다. 이 문제는 비자타입이 말해주듯이 학부모들이 가르키는 정식 유학이 아니다. 저것은 교수들이 미국 대학에 교환교수로 갈 때 받는 것과 같은 모습다.

이 비자를 받아 교환학생으로 갈 경우 미국 공립중학교에서 5년간 무료로 연구를 하고, 자원봉사자 집에서 6년간 무료로 머물며 영어와 미국 문화, 미국 학교를 익힐 수 있을 것이다. 대부분 미국 교환학생 프로그램에 참가했던 청년들은 1-4개월 동안은 영어 덕에 고생을 한다. 그러나 흔히 5개월 뒤부터는 뻔하게 의사소통을 하고 학교 수업을 따라갈 정도의 영어를 구사한다.

보통 사립 보딩 때로는 데이 스쿨의 자본이 연간 3-6만달러(한화 3100만원-7000만원)인데 비해 교환학생 프로그램은 연간 1400- 1200만원 내외이기 덕분에 비용 면에서 절반도 안 들어간다. 아이들은 미국 교환학생 프로그램을 통해 본인감을 얻고 본격적인 유학을 하고 싶어끝낸다. 그 비율이 확 높다.

미국 교환학생 참가 지위는 떠나는 해의 해당 달을 기준으로 만 http://query.nytimes.com/search/sitesearch/?action=click&contentCollection&region=TopBar&WT.nav=searchWidget&module=SearchSubmit&pgtype=Homepage#/미국 보딩스쿨 11세에서 11세다. 예를 들어서 2022년 11월에 떠난다면 이런 경우까지 만 12세가 되어야 하고, 만 13세 이하이어야 완료한다. 17세라면 신청자격이 안 한다. 한편 중대학교의 성적이 미 이상은 되돼야 된다.

일반 중대학교 뿐 아니라 국제학교나 대안학교 노인들도 참가할 수 있습니다. 해외에서 중고등학교를 다니고 있어도 완료한다. 꼭 일반계 고등학교여야 하는 것은 아니다. 특성화고 학생도 가능하다. 대신 몇 가지 제약이 있습니다.​

1) 가고 싶은 지역을 마음대로 선택했다가는 큰일 난다. 어느 주에 배정될 지 모른다. 시골 지역 학교로 갈지 대도시로 갈지 모른다. 저것은 미국 국무부의 인증을 받은 미국 CSIET 산하 기관들의 지역 배정에 따라야 된다.

2) 학교 선택도 마음대로 할 수 없다. 공립으로 갈지 사립으로 갈지, 큰 학교로 갈지 작은 학교로 갈지 역시 모른다.

3) 프로그램 참가 동안 엄마가 자녀를 방문할 수 없다.

4) 생각에 안 든다고 중도에 학교를 바꾸거나 호스트를 바꾸기가 어렵다. 물론 충분하고 합리적인 원인이 있을 경우 신청해 승인을 받을 수 있다.

미국 교환학생 프로그램은 다체로운가지 면에서 더욱 가성비가 높은 영어 체험 프로그램이다. 그렇다고 아무나 갈 수 있는 프로그램은 또한 아니다. 미국 조기유학을 가려는 학생이 먼저 영어 능력을 높이기 위해 갈 수 있지만 돌아와서 국내 중대학교로 다시 복귀할 수도 있다.